Translator

한재희   번역가

번역 방향:
• 영어→한국어
• 한국어→영어

업무:
• 번역
• 감수

전문 분야:
• 시각예술(모든 분야 포함)
• 문학
• 불교(세부 분야: 선불교)

세부 업무:
• 출판번역
• 트랜스크리에이션
• 로컬라이제이션 (애플리케이션, 홈페이지 등)
• 자막
• 기술번역

로드아일랜드디자인대학교 (Rhode Island School of Design)에서 서양화를 전공하고 영문학을 부전공했다. 세 번 전공을 바꾼 후에야 비로소 고른 것이 서양화였는데, 이것조차 개운치 않은 구석이 있었다. 골랐다기보다는, 마음에 안 드는 전공을 하나하나 쳐내다 보니 마지막으로 남은 게 서양화였기 때문이다. 미대에서 고를 수 있는 전공 중 ‘문학’에 가장 가까운 게 바로 서양화라는 걸 깨달은 것은 한참 뒤의 일이었다.

그림이 싫은 건 아니었지만, 글을 읽고 쓰는 게 훨씬 즐거웠다. 부전공은 자연스럽게 영문학으로 정해졌다.

창작이 싫은 건 아니었지만, 남의 작품을 천천히 들여다보는 것이 훨씬 즐거웠다. 문학이라는 큰 틀 안에서도 ‘문예창작’보다는 ‘문학평론’ 쪽에 가까웠던 것이다.
 
창작자로서의 활동은 무기한 휴업을 냈다. 다른 사람의 창작물을 언어가 허락하는 한계 내에서 원본에 가장 가까운 형태로 전달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번역하고 있다.
Jaehee Han   Translator

Translation directions:
• English→Korean
• Korean→English

Tasks:
• Translation
• Proofreading

Fields of specialty:
• Visual arts (all areas)
• Literature
• Buddhism (Concentration in Zen Buddhism)

Services provided:
• Translation for publishing
• Transcreation
• Proofreading
• Localization (i.e. apps, websites)
• Subtitling
• Technical translation

Jaehee Han received his BFA from the Rhode Island School of Design, majoring in painting and minoring in English literature. He changed majors three times before deciding on painting, but even this choice felt unclear to him. This was because he, rather than choosing, had in fact weeded out what he didn’t like, and painting simply happened to be the last one standing. Much later on, he figured out that of the various majors available at an art school, painting was the one most akin to a literature major.

He didn’t dislike art, but reading and writing were far more pleasurable to him. Naturally, he minored in English literature.

He didn’t dislike creative work, but lazily observing other people’s works was far more pleasurable for him. He’d narrowed it down to literature, and he now understood that his heart lay closer to literary criticism than creative writing.

Creative work is no longer on his agenda. He now delivers other people’s creative efforts, and hopes to retain in his translation as much of the original as the languages allow.